언론보도

바이오플러스, 프로셀테라퓨틱스와 차세대 보툴리눔 톡신 공동개발

By 2022년 3월 28일No Comments

내성 및 편의성·열안정성 개선 역량 증진 경구용 당뇨·비만 치료제 공동개발
협약도 1일 요법 주사제 대비 투약 편의성 증대

바이오플러스는 재조합 단백질 및 약물전달체 개발 전문 기업 프로셀테라퓨틱스와 ‘차세대 보툴리눔 톡신 및 경구용 당뇨·비만 치료제 공동개발 협약’을 체결했다고 28일 밝혔다.

양사는 이번 협약을 통해 단백질 재조합과 효과적인 약물 전달체(MTD) 기술력이 접목된 차세대 경쇄(Light-chain) 보툴리눔 톡신을 개발한다는 목표다. 이를 위해 차세대 보툴리눔 톡신 원료 물질 및 제형의 개발부터 비임상, 임상, 인허가, 유통 및 판매에 이르는 모든 과정에 걸쳐 협력할 계획이다. 프로셀테라퓨틱스는 경쇄 보툴리눔 톡신과 약물전달체 등 핵심 약효 물질 개발을 전담하고, 바이오플러스는 제형 개발 및 물질 생산, 임상, 인허가, 판매를 맡는다.

바이오플러스는 공동개발을 통해 기존에 연구해온 보툴리눔 톡신 대비 내성과 편의성, 열안정성을 개선한 차세대 보툴리눔 톡신 개발 역량을 한층 높일 수 있게 됐다. 프로셀테라퓨틱스의 유전자 재조합 연구 노하우 및 단백질 공학 역량과 자사의 축적된 제형 개발 및 대량생산 기술, 영업력을 접목해 시너지를 극대화한다는 전략이다.

당뇨 및 비만 치료제 공동개발에도 나선다. 바이오플러스와 자회사 유비프로틴이 공동개발 중인 GLP-1 유도체 리라글루티드(삭센다 원료)의 반감기를 높인 바이오베터 소재와 프로셀테라퓨틱스의 약물전달체를 접목한다. 이를 통해 기존 시판 중인 1일 요법 주사제 대비 투약 편의성을 증대시킨 경구용 제형의 개량 신약을 개발한다는 목표다. 사용자의 편의성과 안전성, 유효성을 높인 새로운 치료제를 통해 시장의 수요를 변화시킬 수 있을 것으로 기대 중이다.

프로셀테라퓨틱스는 유전자 재조합 및 단백질 공학 기술을 바탕으로 펩타이트 약물전달체 기반 펩타이트 및 재조합 단백질 제제를 개발하는 생명공학 기업이다. 거대분자 세포 내 전송기술(MITT) 및 유전자 재조합을 통해 약물의 세포 침투 및 경피투과율을 향상시킨 단백질을 개발해 다양한 약물에 적용하고 있다.

정현규 바이오플러스 회장은 “유용 소재와 이의 전달체 기술을 각각 보유하고 있는 양사의 공동연구를 통해 높은 시너지를 창출할 수 있을 것”이라며 “만성 두통 및 편두통, 틱 장애 등 만성 질환 치료와 피부 미용 분야에 광범위하게 사용될 수 있는 안전한 차세대 보툴리눔 톡신과 편의성, 안정성이 개선된 리라글루티드 개량 소재를 이용한 경구용 당뇨·비만 치료제 등 다양한 질환에 적용할 수 있는 효과적인 치료제를 선보일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머니투데이 | 정기종 기자

bioplubiz

Author bioplubiz

More posts by bioplubiz

Leave a Reply